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7.9℃
  • 흐림강릉 7.1℃
  • 구름많음서울 9.1℃
  • 대전 7.0℃
  • 대구 7.6℃
  • 울산 10.2℃
  • 광주 7.6℃
  • 부산 10.2℃
  • 흐림고창 8.0℃
  • 제주 11.2℃
  • 구름많음강화 7.0℃
  • 구름조금보은 6.0℃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9.0℃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의약/건강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활

더보기
척추가 옆으로 휘어지는 척추측만증, 10명 중 4명은 10대 청소년
새학년 새학기가 시작됐다. 예년 같으면 어느 때보다 긴장되고 분주한 시기지만 코로나19는 모든 일상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 언제부턴가 학교보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졌고 대면 수업보다는 비대면 수업에 익숙해졌다. 야외활동이나 스포츠 활동은 줄어들고 컴퓨터 앞에 앉아 구부정한 자세로 긴 시간을 보내거나 비스듬히 누워 스마트폰 삼매경에 빠진 아이를 보면 부모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래저래 우리 아이들의 건강관리에 빨간불이 켜진 요즘이다. 학교를 다니는 아이들이 특히 많이 앓는 질환이 있다. 바로 척추가 옆으로 휘어지는 ‘척추측만증’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9년 척추측만증으로 진단받은 환자 9만4천여 명의 약 40%인 3만8천여 명이 10~19세의 청소년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여러 연구에서 여학생을 대상으로 한 척추검진 결과, 척추측만증 진단 기준인 커브 각도 10도 이상인 경우가 100명 중 6~10명에 이를 정도로 그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김재원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특발성(원인불명) 척추측만증은 통증 등의 증상이 없고 2차 성징이 나타나는 초경이나 10살 전후부터 성장이 멈출 때까지 급격히 진

복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