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3.5℃
  • 구름많음대전 4.1℃
  • 구름많음대구 2.6℃
  • 구름많음울산 4.4℃
  • 흐림광주 6.6℃
  • 구름많음부산 7.0℃
  • 흐림고창 3.5℃
  • 구름많음제주 12.0℃
  • 구름조금강화 2.1℃
  • 맑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0.8℃
  • 구름많음강진군 7.6℃
  • 구름조금경주시 1.5℃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복지


의약/건강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활

더보기
‘카드뮴’, 폐경 여성의 골다공증 위험 3배 이상 높여
카드뮴이 폐경 여성의 골다공증 위험을 3배 이상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은산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한의사 연구팀은 한국 폐경 여성의 혈중 카드뮴이 골다공증과 골감소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25일 소개했다. 카드뮴은 생활 속에서 노출되기 쉬운 대표적인 유해물질이다. 흡연이나 식품 등을 통해 우리 몸에 쌓이곤 한다. 특히 미세먼지를 통해서도 축적되기 때문에 일상생활 속에서 카드뮴 노출을 피하기란 쉽지 않다. 카드뮴이 몸에 축적되면 뼈 형성에 관여하는 신장 기능과 부갑상선 호르몬, 비타민D 대사 등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골밀도가 낮은 폐경 여성의 경우 카드뮴 노출을 방지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이러한 이유로 해외에서는 혈중 카드뮴과 폐경 여성의 골밀도의 관계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충분하게 연구가 이뤄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08~2011년)에 참여한 50세 이상 폐경 여성 1031명을 연구대상으로 설정했다. 이들의 골다공증과 골감소증 진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건강한 젊은 성인의 평균 골밀도 수치와의 차이를 기준으로 하는 ‘T-점수(T-score)’를 활용했다. T-점수가 -2.

복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