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5 (월)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6.0℃
  • 맑음서울 20.1℃
  • 맑음대전 21.3℃
  • 구름조금대구 23.4℃
  • 구름많음울산 23.4℃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0.7℃
  • 박무제주 21.0℃
  • 맑음강화 20.1℃
  • 구름많음보은 20.2℃
  • 구름조금금산 21.0℃
  • 구름많음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생활

면역력 강화·치아 건강 위해서는 해조류 등 섭취 도움

봄철 환절기 치주질환 발생 주의해야

따뜻한 날씨와 함께 찾아온 봄은 큰 일교차와 꽃가루 날림 등 각종 알레르기와 미세먼지, 황사 등으로 면역력이 크게 떨어지는 시기다. 특히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감염자가 증가 추세에 있어 체내 면역력 강화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면역력은 우리 몸이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으로 면역력이 약해지면 몸 안의 시스템 균형이 깨져 감염에 대한 대응력도 약해지고, 회복 속도도 더뎌진다.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운동, 철저한 개인위생과 숙면을 취하는 게 좋다. 또한 ‘잘 먹는’ 게 중요하다.

백영걸 용인동백 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의 도움말을 통해 환절기를 비롯해 바이러스 노출 위험이 높은 시기인 요즘, 주의해야 할 치과질환과 면역력을 높이고 치아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식에 대해 알아보자.

환절기 면역력 저하, 잇몸질환·구강건조증 심해져

면역력이 떨어질 경우 바이러스가 침투해 감기에 잘 걸리게 되고 증상이 오래 지속되며 각종 세균으로 인해 다양한 염증질환이 생기기도 한다. 이는 치아도 예외는 아니다.

평소 잇몸상태가 좋지 않았던 경우 면역력이 떨어지면 잇몸이 붓거나 피가 나고 통증이 생기는 등 구체적인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또한 공기가 건조한 요즘, 우리 입 속은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으로 변한다. 이러한 세균은 평소 관리를 잘 해주면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지만 환절기의 건조한 공기는 입 속 수분을 빼앗아 구강건조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일반 성인의 경우 침샘에서 1~1.5ℓ가 분비된다. 하지만 건조한 날씨 탓에 원활한 침 분비가 안 돼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이는 입 냄새는 물론 충치와 치주염으로까지 이어지기 쉽다. 건조한 날씨와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좋다. 이러한 면역력은 치아건강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면역력 증강, 치아건강에 도움 되는 음식 3가지>

칼슘, 칼륨 등이 많은 해조류

다시마, 미역, 김 등 해조류 등이 알칼리성 식품에 해당한다. 알칼리성 식품은 치아가 산에 의해 부식되는 것을 막아줘 치아 건강에 좋다. 특히 파래는 폴리페놀 성분이 g당 8.97㎎이 들어 있어 해조류 중 항산화 효과가 가장 뛰어나다.

이에 따라 각종 세균의 활동이 억제되고 치주염을 예방, 잇몸에 유익하다. 칼슘, 칼륨 등 미네랄 성분이 김보다 5배나 많아 뼈와 치아를 건강하게 해준다.

비타민C 풍부, 브로콜리

브로콜리에는 다량의 칼슘과 비타민C가 함유되어 있어 잇몸을 튼튼하게 하고 치아를 단단하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 산성을 알칼리성으로 바꾸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치아가 썩는 것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또한 염증완화와 유해산소를 감소 시켜 면역력을 강화시켜주는 음식이다.

폴리페놀 성분 함유, 흑마늘

흑마늘은 메라노이딘과 폴리페놀 등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산화스트레스를 감소시켜 면역력을 높이는 대표적인 음식이다. 폴리페놀 성분은 입 속 세균을 퇴치하며 입안에서 불소 화합물의 수치를 높여 치아 에나멜의 손상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백영걸 대표원장은 “외출 후 귀가 시, 올바른 양치질과 가글 만으로도 입 속 세균을 어느 정도 제거 할 수 있다”며 “액체로 된 구강세정제는 칫솔질이 잘 닿지 않는 잇몸 경계, 볼 안쪽 등에 붙은 유해세균을 제거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의약/건강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디치과, 서양화가 오시수 개인전 개최
유디치과는 독립적 형태의 미술 갤러리 ‘유디갤러리’가 리뉴얼로 새롭게 단장을 마친 가운데, 맑고 투명한 색채로 자연의 모습을 그리는 서양화가 오시수 작가의 개인전을 3월 18일까지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생-어울림'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회는 작가가 자연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오시수 작가는 물감의 번짐을 표현하는 수채화 기법, 유성펜으로 점을 찍는 점묘법을 함께 사용해 독창적인 기법으로 표현했다. 동백섬을 그린 작품에서는 동백꽃을 수채화 물감으로 맑게 그려냈고, 섬의 모습은 점을 하나하나 찍어 표현해 고향인 해남에 대한 향수를 표현했다. 점의 밀도를 이용한 명암 대비와 수채화 전문 용지인 아르쉬지의 질감을 살려 돌의 거친 표면을 표현한 부분이 눈길을 끌고 있으며 호박·장미꽃 등 자연물은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배경은 강렬한 색감으로 대비를 주어 신비롭고 몽환적인 느낌을 준다. 이번 전시회를 개최하는 오시수 작가는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회화학과를 졸업하고 20회의 개인전을 비롯해 '한국수채화협회전', '서울미술관 기획 현대작가 15인전' 등 300여 회의 초대전 등 다수의 전시회를 통해 자신만의 작품 색깔을 구축해 온 바 있다. 오

생활

더보기
다이어트와 면역력 증진, 비타민 B·D·U 도움돼
인체의 면역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같은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막는 역할을 하는 정도로 여겨지지만, 체내 컨디션 유지에도 크게 관여하고 있다. 더욱이 체중감량의 경우 장기간에 걸쳐 이뤄지는 만큼, 이를 오래 지속할 수 있는 에너지가 필요하다. 부산365mc병원 어경남 대표원장의 도움말을 통해 면역력은 높이고, 몸매는 날씬하게 만들어주는 식재료에 대해 알아본다. 다이어터의 기본! 활기충전 '비타민B' 다이어트를 결심할 때 마다 감기몸살에 걸리거나, 큰맘 먹고 운동한 뒤 근육통에 시달리며 '나는 안될거야' 라고 생각하며 포기하는 경우라면 비타민B군을 챙기는 것이 좋다. 비타민 B군은 다이어터들의 '활력'을 더하는 일등공신이기 때문이다. 비타민B군은 기본적으로 에너지 대사에 기여하고, 운동으로 지친 육체피로는 물론 정신적 피로 해소에도 큰 도움을 준다. 천연 항바이러스 물질인 인터페론 합성을 자극, 감염 예방에도 톡톡한 역할을 한다. 비타민B1(티아민)은 탄수화물의 대사를 돕고 에너지 대사를 높여 다이어터에게 권할 만하다. 비타민B2(리보플라빈)는 탄수화물·지방·단백질 3대 영양소 모두의 대사에 관여한다. 비타민B3(나이아신)는 지방분해를 돕는 효소다.

복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