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
  • 흐림강릉 4.6℃
  • 구름조금서울 5.5℃
  • 구름조금대전 6.6℃
  • 구름많음대구 7.4℃
  • 구름많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5.9℃
  • 흐림부산 8.0℃
  • 구름많음고창 4.2℃
  • 흐림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3.8℃
  • 구름많음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5.9℃
  • 흐림강진군 8.0℃
  • 흐림경주시 7.1℃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생활

“고민부위 꼬집어도 살 빠지지 않아”

365mc, 살에 대한 오해와 진실 소개

URL복사

다이어터가 아니라도 누구나 한번쯤은 ‘살과의 전쟁’을 치러본 적이 있을 것이다. 날씬하고 탄력 있는 건강한 몸매가 대세인 요즘, 대다수 사람들은 이상적인 몸매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살’에 대해 깊게 알면 관리하기도 수월해진다. 365mc병원 소재용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한번쯤 궁금했던, 살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알아본다.

고민 부위 꼬집으면 날씬해진다?

허벅지·복부·팔뚝 등 군살이 붙은 곳마다 못살게 굴수록 몸매가 예뻐질 것으로 믿는 사람이 적잖다. 하지만 피부에 자극을 주고 손상을 가한다고 해서 지방세포가 빠지는 것은 아니다.

물론 혈액 및 림프순환을 돕는 행위는 지방을 분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이다.

소재용 대표원장은 “실제로 비만클리닉에서 시행되는 HPL·카복시·메조테라피·고주파·냉동지방분해술 등 비만시술의 기전을 살펴보면, 매개체는 다르더라도 결국 지방을 분해하고 순환을 개선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살을 꼬집는 행동도 일시적으로 혈액순환을 증가시키는 데 일조한다. 이럴 경우 신진대사가 원활해지며 해당 부위의 순환이 개선되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냉정하게 봤을 때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매우 미비한 정도’인 만큼, 꼬집거나 마사지를 하는 데에만 의존해서는 안 된다. 어떤 방법을 활용하든 식단조절과 운동이 필수다.

부위별 운동만으로 콤플렉스 탈출할 수 있다?

체형의 밸런스를 깨뜨리는 부분비만으로 고민하는 사람들은 ‘특정 부위의 살만 빠지도록 하는 운동’을 찾아 나선다. 허벅지가 굵은 사람은 스쿼트나 런지를 집중적으로 하고, 팔뚝이 굵은 사람은 덤벨을 드는 식이다.

하지만 마법처럼 지방세포가 줄어드는 ‘팔살 빼기운동’, ‘허벅지살 빼기 운동’ 등 해당 부위만 빠지는 운동은 없다.

소 대표원장은 “기본적으로 운동을 하면 전반적인 신체가 고루 빠지는 만큼, 자신이 원하는 부위의 사이즈만 선택적으로 줄일 수 없다”며 “물론 부위별 운동은 콤플렉스 부위의 탄력을 높이고 근육을 정돈해 보다 탄탄한 라인으로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현상은 운동 자체가 에너지 소모를 일으키고, 운동하는 동안 팔뚝·복부·허벅지 등 해당 부위의 혈액순환이 일시적으로 커지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부종, 방치하면 진짜 ‘살’로 변한다?

몸이 붓는 현상인 부종이 오래가면 살로 가는 것이 아닌지 걱정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부종이 살로 가지는 않는다. 소 대표원장은 “살은 체지방이 축적된 결과물이지, 부종의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살이 찐다’는 개념은 단순히 체중이라는 숫자의 증감이 아니라 체지방의 증감으로 평가돼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몸무게가 늘면서 이전보다 몸이 쉽게 부을 수는 있다. 사우나로 땀을 많이 흘린다고 살이 빠지는 게 아니라는 것과 일맥상통한다.

단, 부종 자체가 지방축적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이다. 특히 셀룰라이트 발생을 촉진하는 악조건으로 꼽힌다.

소 대표원장은 “셀룰라이트는 미세혈관 문제로 조직 내 체액이 축적되는 붓는 현상이 발생하며 시작된다”며 “부종은 지방세포의 배열을 흐트러뜨리고, 세포 사이의 작은 혈관을 좁게 만들고 이런 탓에 지방이 잘 빠져나가지 않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단단한 살, 물렁한 살보다 빼기 힘들다?

다이어터 중에는 ‘살이 빠지는 과정’ 중 하나로 피부의 살이 말랑해지는 것을 꼽는다. 단단한 살이 말랑해지면서 빠지기 쉬운 상태로 변한다고 믿는 것이다.

하지만 단단한 살이라고 해서 꼭 빼기 어려운 것은 아니다. 피부의 한정된 공간에 지방이 많이 축적되면 지방만으로도 단단해질 수 있다. 즉 피부를 만져봤을 때 단단한 정도로 지방인지 근육인지 구분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소 대표원장은 “비만클리닉에서는 부종이 있거나, 셀룰라이트나 근육이 많은 상태를 두고 ‘살이 단단하다’라고 표현하는 만큼 물렁한 살보다 잘 안 빠진다고 이해되는 경우가 많다”며 “단순히 살이 단단해서 잘 빠지지 않는다기보다는 셀룰라이트가 많아서, 피하지방층보다 근육층이 더 두껍기 때문에 적게 빠진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의약/건강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활

더보기
‘카드뮴’, 폐경 여성의 골다공증 위험 3배 이상 높여
카드뮴이 폐경 여성의 골다공증 위험을 3배 이상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은산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한의사 연구팀은 한국 폐경 여성의 혈중 카드뮴이 골다공증과 골감소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25일 소개했다. 카드뮴은 생활 속에서 노출되기 쉬운 대표적인 유해물질이다. 흡연이나 식품 등을 통해 우리 몸에 쌓이곤 한다. 특히 미세먼지를 통해서도 축적되기 때문에 일상생활 속에서 카드뮴 노출을 피하기란 쉽지 않다. 카드뮴이 몸에 축적되면 뼈 형성에 관여하는 신장 기능과 부갑상선 호르몬, 비타민D 대사 등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골밀도가 낮은 폐경 여성의 경우 카드뮴 노출을 방지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이러한 이유로 해외에서는 혈중 카드뮴과 폐경 여성의 골밀도의 관계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충분하게 연구가 이뤄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08~2011년)에 참여한 50세 이상 폐경 여성 1031명을 연구대상으로 설정했다. 이들의 골다공증과 골감소증 진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건강한 젊은 성인의 평균 골밀도 수치와의 차이를 기준으로 하는 ‘T-점수(T-score)’를 활용했다. T-점수가 -2.

복지

더보기